거짓 가, 빌릴 가               길 도                   멸할 멸                 나라이름 괵
 
이 성어는 천자문에 실려 있다.

진나라의 헌공(獻公)이 괵나라로 쳐들어가려고 순식(荀息)에게 그 의견을 물었다.
왜냐하면 괵나라로 가려면 중간에 있는 소국인 우나라를 지나가야 했기 때문이다.

순식이 계책을 말했다.

“우나라 임금은 욕심이 많은 사람입니다.
그러니 수극(垂棘)에서 나는 구슬과 굴(屈)지방에서 나오는 명마를 보내 길을 빌려 달라고 하면 분명 허락할 것입니다.”

순식의 계책대로 구슬과 말을 보내자 우임금은 마음이 흔들려 이 일을 궁지기(宮之奇)라는 책사에게 의논하였다.

궁지기가 말했다.
“진나라 군대는 우리에게 길을 빌려 괵을 무너뜨린 뒤에 반드시 우리를 공격할 것입니다. 그러니 길을 빌려 주어서는 안됩니다. 우나라와 괵은 이빨과 입술같은 사이로, 입술이 없어지면 이빨이 시린 것처럼 괵이 망한 뒤면 우리 우나라도 위태로와 질것입니다.”

그러나 욕심에 눈먼 우나라 임금은 이를 허락하고 말았다.
결국 진나라는 괵을 멸망시키고 돌아오는 길에 우나라까지 공격해서 함락시키고 말았다.

궁지기의 건의를 무시한 우나라 임금도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였으니 눈앞의 이익으로 앞날을 예측하지 못한 어리석음이 빚어 낸 비극이었다. 이 이야기에서 함께 나온 성어가 순망치한(脣亡齒寒)이다.

*순망치한(脣亡齒寒) 입술이 없어지면 이빨이 시리다는 말로 서로 떨어질 수 없는 밀접한 관계라는 뜻.